"가스실로 변했다"...대기 오염지수 999 기록한 인도 상황